스퀘어에닉스(Square Enix):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다

user-image
김재원 (포뇨)
Research Team Lead/
Xangle
2024.02.26

출처: 스퀘어에닉스

목차

1. 들어가며

2. 경칩(驚蟄): 본격적으로 깨어나는 글로벌 게임 강국

2-1. 2023년부터 가상자산 친화적 규제 환경을 통해 시장 부흥을 노리고 있는 일본

2-2. 이러한 움직임에 태동하고 있는 日 블록체인 게임 시장

2-3. 일본 시장이 기대되는 이유: 시장 규모, IP, 문화 콘텐츠

3.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개척하는 스퀘어에닉스

3-1. 日 게임사 중 블록체인에 가장 진심인 기업

3-2. 블록체인 도입의 궁극적인 목표는 토큰 경제 활성화를 통한 ‘확장성’ 제고

4. 심바이오제네시스(Symbiogenesis): 만 명의 게이머들과 함께 스토리를 만들어나갈 블록체인 게임

4-1. 방대한 세계관을 지닌 ‘정보 교환’ 중심의 브라우저 기반 스토리텔링 엔터테인먼트

4-2. 장인 정신으로 NFT 가격 펌핑이 아닌 진성 팬들에게 추억을 제공하는 것에 집중

5. 일본에서 블록체인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성공 사례로 기록될 전망

 

 

 

1. 들어가며

스퀘어에닉스(Square Enix)가 작년 12월 21일 심바이오제네시스(Symbiogenesis)를 출시하며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스퀘어에닉스는 일본에 RPG 열풍을 일으킨 장본인이자 1세대 국민 게임 파이널 판타지(Final Fantasy)와 드래곤 퀘스트(Dragon Quest) 개발사로, 오늘날 기업가치 46억 달러를 상회하는 명실상부 일본 최대 게임사 중 하나다. 본 리포트를 통해 일본 블록체인 시장의 동향부터 스퀘어에닉스가 바라보는 블록체인의 가치, 그리고 최초로 내놓은 심바이오제네시스(Symbiogenesis)의 기획 의도까지 한 번에 들여다보자.

2. 경칩(驚蟄): 본격적으로 깨어나는 글로벌 게임 강국

2-1. 2023년부터 가상자산 친화적 규제 환경을 통해 시장 부흥을 노리는 일본

그간 Mt. Gox (2014), Coincheck (2018) 등 대형 해킹 사고로 인해 유래 없는 강력한 규제로 대응했던 일본이 기시다 정권 출범과 함께 새로운 자본주의 정책의 핵심으로 친 Web3 기조로의 전환을 알렸다. 이에 일본은 NFT와 메타버스 등 신사업 육성에 중점을 두어 규제 방향성 수정하고 많은 규제 완화를 진행하였고, 2022년 7월 Web3를 국가 성장 전략의 중심으로 삼고 블록체인 산업을 전담할 Web3 정책 추진실을 설립하기도 했다.

이후 다양한 제언을 바탕으로 2023년 4월 정부에서 발간한 Web3 백서가 최종 승인되며 강력한 규제로 성장이 지체되었던 생태계 참여자들의 도약을 위한 적극적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또한, 일본 정부는 Web3 시장 선점을 위한 육성책을 마련함으로써 시장 참여자들이 부담을 줄이고자 했는데, 스테이블 코인 발행 허용, 가상자산에 대한 소득세율 상한을 20%로 경감, 기업 자사 발행 토큰에 대한 법인세 미징수 등 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