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렌딩 프로토콜의 재부상

user-image
이선영
Research Analyst/
Xangle
2023.07.24

1세대 렌딩 프로토콜의 재부상 메이커다오 에이브 아베 컴파운드

이미지 출처: The Powerpuff Girls

 

목차

1. 바닥 탈출을 시도하는 DeFi Lending 섹터

2. MakerDAO - 실물 자산과 DeFi의 연계

3. Aave - 탄탄한 매출과 펀더멘탈 강화

4. Compound - 꾸준히 제품 개선 노력

5. 전통 금융권의 관심 증가도 새로운 모멘텀

 

 

1. 바닥 탈출을 시도하는 DeFi Lending 섹터

2020년 6월 디파이 써머를 이끌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1세대 디파이 프로젝트는 2021년 상반기 전고점을 달성한 이후 가격이 80%가 넘게 하락했다. 한편, 최근 들어 주요 1세대 디파이 프로젝트들의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다. 특히 가격이 빠르게 상승했던 섹터는 렌딩 프로토콜 섹터였는데 메이커다오의 경우 최근 30일 간 가격이 36.93% 상승하였으며, 컴파운드는 동기간 가격이 151.79% 상승했다. 2023년 6월 부터 주요 1세대 렌딩 프로토콜 ETH 기준 가격 또한 올라가고 있는 것을 볼 때 이더리움과 비교해서도 최근 가격이 빠르게 상승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주요 1세대 디파이 프로젝트 최근 가격 추이

그렇다면 왜 1세대 디파이 렌딩 프로토콜이 주목받고 있을까? 2021년 가상자산 시장이 뜨겁게 타올랐던 시기에, 수많은 디파이 프로젝트들이 높은 연이자율을 약속하며 등장했지만 1년도 채 되지 않아 사라졌다. 이 연이율은 이자율이나 거래 수수료가 아니라 프로토콜이 발행하는 거버넌스 토큰에서 파생되었기 때문에 거버넌스 토큰 가격 하락은 곧 이자율 하락을 의미했다. 이 거버넌스 토큰은 사용처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기에 하락장이 도래하자 토큰 가격이 급격히 하락했으며, 낮아진 이율에 TVL 역시 낮아졌다.

2023년 7월 17일 기준 디파이 전체 TVL은 444억 달러로 2022년 5월 최고치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때문에 아직 디파이 시장이 완전히 회복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한편, 주요 디파이 프로젝트의 TVL 순위를 보면 현재 가장 많은 자산을 락업한 상위 10개 프로토콜 중 8개가 2021년 이전에 출시되었고, 10개 중 4개는 2019년 이전에 시작되었다는 것을 볼 때 오랫동안 프로토콜을 운영해 왔던 1세대 디파이 프로토콜들이 아직도 디파이 시장에서 건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주요 디파이 프로토콜 TVL 순위

결국 안정적인 매출 창출원을 만들어내지 못한 프로젝트는 사라졌고 Real Yield를 기반으로 충분한 자금을 확보한 프로젝트는 살아남았다. 1세대 디파이 프로토콜들은 이미 디파이 시장의 인프라로 자리 잡았으며, 높은 매출을 바탕으로 충분한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

 

2. MakerDAO - 실물 자산과 DeFi의 연계

메이커다오는 RWA(Real-World Asset)를 보유 자산으로 편입시키며 프로토콜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였다. 현재 RWA가 메이커다오의 보유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49.4%,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50.8%로 상당히 크며, 이번 연도에만 8,709만 DAI 수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RWA는 실물 자산을 블록체인 위에 토큰화시킨 것으로 토큰화의 대상이 되는 실물 자산에는 국채, 회사채, 부동산, 달러, 금 등이 있다.